미야 utent ikkonfermat

Identità
Indirizz tal-email
Numru tat-telefown

Hi, jien 미야

Ingħaqad/Ingħaqdet fis-sena 2017

Dwar

T/Jgħix ġewwa Geoje-si, il-Korea t’Isfel

미야 utent ikkonfermat

Identità
Indirizz tal-email
Numru tat-telefown

il-listings ta' 미야

    1. Dar/appartament sħiħ
    2. Villa
    영이네
    1. Kamra privata
    2. Pension (South Korea)
    21해금강과 외도가 바라보이는 망치마을 미야네 201호
    1. Kamra privata
    2. Pension (South Korea)
    23해금강과 외도가 바라보이는 망치마을 미야네203호
    1. Kamra privata
    2. Pension (South Korea)
    13해금강과 외도가 바라다보이는 망치마을 미야네 103호
    1. Kamra privata
    2. Pension (South Korea)
    12해금강과 외도가 바라보이는 망치마을 미야네102호
    1. Kamra privata
    2. Pension (South Korea)
    24해금강과 외도가 바라보이는 망치마을 미야네204호
    1. Kamra privata
    2. Pension (South Korea)
    22해금강과 외도가 바라보이는 망치마을 미야네202호

120 review

영이네
Novembru 2021
너무 깔끔해서 기대 이상으로 잘 쉬고 왔어
미영
Ingħaqad fis-sena 2021
영이네
Ottubru 2021
청결도 진짜 완벽하고 주변에 음식점이랑 편의점도 가깝고 다 너무 좋았어용 거제에 놀러오게 되면 또 여기로 잡고 싶어요!
주연
Ingħaqad fis-sena 2020
13해금강과 외도가 바라다보이는 망치마을 미야네 103호
Ottubru 2021
가성비 좋았습니다. 친절하신 사장님이 젤 인상적입니다.
Hanchul, Busan, il-Korea t’Isfel
Ingħaqad fis-sena 2017
24해금강과 외도가 바라보이는 망치마을 미야네204호
Ottubru 2021
깨끗하고 아늑한 숙소입니다
정용
Ingħaqad fis-sena 2021
21해금강과 외도가 바라보이는 망치마을 미야네 201호
Ottubru 2021
청결하고 친절하세요. 외부 조망도 좋습니다.
성목
Ingħaqad fis-sena 2019
23해금강과 외도가 바라보이는 망치마을 미야네203호
Ottubru 2021
해변가 바로 앞 숙소 쪽은 밤까지 불꽃놀이를 하는 사람들 때문에 시끄러울 것 같았는데 한 블럭 떨어져 있어 좋았습니다. 숙소에서 바다도 내려다 보여서 뷰가 좋았어요~
Ahram, Busan, il-Korea t’Isfel
Ingħaqad fis-sena 2014
13해금강과 외도가 바라다보이는 망치마을 미야네 103호
Settembru 2021
가겨대비 괜찮은 숙소네요 좋았습니다.
SuMin
Ingħaqad fis-sena 2021
24해금강과 외도가 바라보이는 망치마을 미야네204호
Awwissu 2021
잘 쉬다갑니다~ㅎㅎ
혜란
Ingħaqad fis-sena 2021
영이네
Awwissu 2021
방도크고 깔끔하고 근처에 마트 편의점 주차할자리 마련돼있고 너무좋아요~~ 사장님도 바로바로 응답해주시고 에어컨도 빵빵하고 그냥 흠잡을데없이 좋은숙소에요! 거리두기때문에 4인이서왔는데 시국이 괜찮아지면 친구들 더많이 델고와서 놀아도 될것같습니다 ㅎㅎ
민준
Ingħaqad fis-sena 2020
13해금강과 외도가 바라다보이는 망치마을 미야네 103호
Awwissu 2021
여기 사장님 사모님은 정말 살면서 다녀본 숙박업소 주인분들중에 가장 친철하시고 인상 좋은 분이십니다 유기농 상추와 고추 무한리필에 필요한점을 말씀드리면 다 들어주셔요~밤에 바베큐도 전등으로 이쁘게 꾸며두셔서 분위기도 좋아요 떠나는날에 비가 와서 차에 짐을 싣는동안 계속 우산 씌워주시고 갈때까지 마중해주시는 모습에 정말 감동과 힐링이었어요 거제도 재방문한다면…
Jinyoung, Seoul, il-Korea t’Isfel
Ingħaqad fis-sena 2014